Skip Navigation
Skip to contents

한국자동차공학회

Login

한국 수소차, 미국·일본 제치고 판매 1위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2-03 조회수 52

 

한국이 세계수소차 시장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하는 등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의 세계 수소전기차 판매 동향 분석에 따르면 국내 수소전기차 판매는 20191월부터 10월까지 3,207대로 집계되어 한국이 세계 1위 수소차시장으로 부상했다. 2위는 미국 1,798, 3위는 일본 596, 4위는 EU 397대다. 판매증가율도 한국이 전년동기대비 622% 증가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EU245.2% 증가로 뒤를 이었고 일본이 22.1% 증가로 3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전년대비 6.9% 떨어졌으나 여전히 시장점유율은 29.4%로 세계 2위를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브랜드별로는 현대차가 내수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576%가 증가하면서 도요타를 제치고 수소차 세계 판매 1위를 기록했으며 도요타는 전년동기대비 16.8%증가에 그쳐 2, 혼다는 54% 감소하면서 3위를 기록했다. 세계수소차 시장에서 각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한국이 52.4%, 미국이 29.4%, 일본이 9.7%, 유럽이 6.5%로 나타나 세계시장을 한국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AMA에 따르면 세계 수소차 보급은 이제 시작되는 단계이며 BMW, 벤츠, 아우디 등 독일기업은 물론이고 상해자동차와 버스 전문기업인 우통버스 등 중국 업계도 상용차를 중심으로 수소차 시장 본격 진입을 추진하고 있다. BMW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 모델인 BMW I Hydrogen을 공개했으며 벤츠는 2018년 세계최초로 플러그인 수소전기차인 GLC F-Cell을 공개했고 2020년 말까지 트럭·버스부문에서 소형 수소전기트럭 양산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중국 상하이기차는 2017년 수소전기 미니버스인 Maxus FCV80을 출시, 버스 전문기업인 우통버스는 2018년 수소버스 20대를 투입해 실증사업을 실시 중이며 글로벌 연료전지 전문기업인 Ballard사와 중국 상용차 파워트레인 기업인 Weichai가 합작을 체결해 수소상용차 시장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 출처 : 투데이에너지 / 2019. 12. 2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공학회

Copyright © by The Korean 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