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Skip to contents

한국자동차공학회

Login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전기차 브랜드로 재탄생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8-11 조회수 154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IONIQ)'을 론칭한다고 810일 밝혔다.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하는 전기차 명칭부터 적용된다. 아이오닉은 미래 지향적이면서도 순수한 친환경 기술을 상징하는 기존 아이오닉(전기적 힘으로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이온(Ion)과 현대차의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 조합)의 헤리티지를 계승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이오닉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성은 '전동화 경험의 진보'. 전동화 기술에만 관심을 두기보다는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선사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이는 현대차 브랜드 비전인 '휴머니티를 위한 진보'와도 같은 맥락이라는 설명이다.

 

아이오닉은 2024년까지 준중형 CUV, 중형 세단, 대형 SUV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첫차는 '45' 콘셉트카를 모티브로 내년에 선보일 준중형 CUV. 45는 현대차 '포니 쿠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콘셉트카로 작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2022년에는 '프로페시' 콘셉트카 기반 중형 세단이 출시 예정이다. 지난 3월 온라인으로 최초 공개된 프로페시는 공기 역학적이고 흐르는 듯 우아한 실루엣의 디자인과 뛰어난 공간성이 특징이다. 2024년에는 대형 SUV가 출시될 계획이다.

 

아이오닉 브랜드는 브랜드명인 아이오닉에 차급 등을 나타내는 '숫자'가 조합된 새로운 차명 체계를 도입한다. 문자와 숫자가 결합된 알파뉴메릭 방식으로 직관적이고 확장성도 용이하며 글로벌 통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신규 차명은 준중형 CUV'아이오닉 5', 2022년 나올 예정인 중형 세단은 '아이오닉 6', 2024년 출시 예정인 대형 SUV'아이오닉 7'으로 명명됐다. 기존 아이오닉 차량(HEV·PHEV·BEV)은 전용 전기차에만 적용되는 아이오닉 브랜드에 포함되지 않는다.

 

성능 측면에서는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가 최초로 적용된다. 그동안 축적한 현대차의 전동화 기술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더해져, 획기적인 성능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아이오닉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이 가능하고, 한 번 충전으로 450이상 달릴 수 있다.

 

- 출처 : 전자신문 / 2020. 8. 10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공학회

Copyright © by The Korean 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 All rights reserved.